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기방도령’, 코믹버스터 출사표...이준호 “조선 남자기생 역 위해 가야금 배워”

기사승인 2019.05.15  15:15:45

공유
ad38
ad48

올여름 시원한 웃음을 책임질 코믹버스터 ‘기방도령’(감독 남대중)이 본격적인 흥행 시동을 걸었다.

14일 오전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는 주연배우 이준호, 정소민, 최귀화, 예지원, 공명과 남대중 감독이 참석해 화려한 입담으로 장내를 웃음 물결로 가득 메웠다.

‘기방도령’은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 조선 최고의 남자 기생이 돼 벌이는 이야기다. ‘조선 최초의 남자기생’이라는 새로운 소재로 등장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던 작품이다.

남대중 감독은 “조선시대를 살아가는 여인들의 애환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 허색이라는 남자기생이 여인들의 슬픔을 이해해주고 교감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준호는 “허색은 정말 사랑스럽다. 단순히 여인들의 마음을 녹이는 게 아니라, 그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의 아픈 마음을 이해하고 치유해주고자 하는 공감능력 좋은 친구다”며 캐릭터에 대한 무한애정을 드러냈다.

당찬 아씨 해원 역의 정소민은 “첫 장을 펴는 순간 거짓말 조금 보태서 숨도 안 쉬고 다 읽었다. 시나리오가 이렇게 재미있으니 안할 이유가 없었다”, 연풍각의 카리스마 안주인 난설 역 예지원은 “훌륭하게 영화를 만들어 주실 거라는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있어 선택했다”고 말했다. 어린 시절부터 해원을 짝사랑해온 양반가 도령 유상 역의 공명은 “품위 있으면서도 따뜻하고 남자다운 캐릭터라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든다”며 자신감을 내보였다.

이준호는 “한 곡을 다 해내려고 노력했다. 굳은살이 엄청 배겼다”며 허색을 연기하기 위해 직접 가야금을 배운 사실을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기방결의로 맺어진 허색과 육갑의 케미에 대해 최귀화는 “굉장히 잘 맞았다. 이 작품으로 처음 만났는데 사고방식이 비슷하고 특히 유치한 면이 많이 닮았다”며 두 사람이 선보일 아찔한 브로맨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6월 개봉.

사진=CJ ENM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