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영수회담 방식따지지 말고 국회정상화 중요"

기사승인 2019.05.15  12:58:09

공유
ad38
ad48

오신환 의원이 바른미래당 제3대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사진=연합뉴스

오 원내대표는 오늘(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 총회에서 김성식 의원과 겨뤄 승리를 거머줬다. 이날 투표에는 24명의 의원이 참석했으며 한 후보가 과반을 득표하면 더 이상 개표하지 않는 당 원칙에 따라 정확한 득표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날 오 원내대표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오늘 주신 선택이 얼마나 무거운 책임인지를 깊이 새기겠다. 당선됐음에도 환한 미소를 지을 수 없는 것은 여기 계신 의원님들과 똑같은 심정이라 생각한다. 지난 의총에서 우리가 결의한 화합, 자강, 개혁의 길을 가기 위해 지난 과거에 우리가 통합하고 의원님들께 보였던 진정성으로 최선을 다해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국회가 매우 엄중한 상황이다. 여야는 극단적인 대결 구도로, 국회는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바른미래당의 바른 목소리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끌려다니는 야당이 아닌 대안 제시하는 야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오 원내대표는 “국회가 풀어야 할 산적한 현안들이 많다. 특히 탄력 근로제, 2020년 최저임금 관련한 여러 법안 등 국회가 안정되면 하루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청와대, 야당 자유한국당 영수회담으로 국민께 얼굴 찌푸리는 일을 그만하면 좋겠다. 5대 1이면 어떻고 1대1이면 어떤가. 방식을 따지지 말고 대화를 해서 국회 정상화를 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불거진 사특위 위원 사보임 논란 등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