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사람이좋다’ 가수 방미 “아버지 도박, 동생 학비도 내가 만들었다”

기사승인 2019.05.14  21:29:28

공유
ad38
ad48

가수 방미가 근검절약 습관에 대해 말했다.

1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어린시절부터 형성된 근검절약 습관에 대해 말하는 가수 방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방미는 톱스타로 가요계를 주름잡던 시장에도 어머니가 시장에서 떼어오는 몇천원짜리 천으로 옷을 만들어 입었다고 말했다. 이런 배경에는 힘들었던 어린시절이 배경으로 깔려 있었다.

유복한 집에서 태어났으나 아버지가 도박에 빠져 재산을 날렸고, 가세가 기울었던 것. 방미는 “화투를 좋아하셔서 일찍이 화투를 시작하시다 보니까 가정을 좀 등지셨고 엄마와 저, 동생이 하나 있어요”라고 말했다.

또 “이렇게 셋이서 지내다 보니까 상당히 어렵게 살지 않았나 (싶어요). 말하자면 학교에 아버님이 등록비를 잘 내고 있는지 없는지 이 정도도 신경을 안 쓰셨으니까 제가 거의 고등학교 3학년 되어서 살림과 제 동생 학비까지도 만들었어요”라고 설명했다.

남다른 끼로 일찍이 데뷔한 방미는 “3년, 5년, 10년에 걸쳐서 근검절약해서 목돈을 만들게 되면 집도 사고”라고 그렇게 차근차근 쌓아올렸다고 밝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