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장] 조정석 “윤시윤, 내가 질투할 정도로 ’녹두꽃’ 사랑하고 있어”

기사승인 2019.04.26  15:00:10

공유
ad50

윤시윤이 ‘녹두꽃’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26일 목동 SBS홀에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신경수 PD를 비롯해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노행하, 박규영, 최무성이 함께했다.

사진=싱글리스트DB

조정석과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시대의 흐름 속에 각각 농민군과 토벌대로 나뉘어 싸우게 되는 ‘비운의 형제’를 연기하게 된 윤시윤은 캐스팅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녹두꽃’ 제작을 기사로 먼저 접하게 됐다”라며 “출연해보고 싶은 작품어있는데 너무 감사하게 제안이 와서 출연을 하게 됐다. (작품을) 짝사랑 하다가 작품이 다가온 케이스”라고 밝혔다.

또 “정말 열심히 사랑하고 있다. 경험이 부족하지만 아직 촬영장을 갈 때마다 살아있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라고 재차 ‘녹두꽃’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조정석은 “정말 질투가 날 정도로 ‘녹두꽃’을 사랑하고 있더라”고 부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시윤은 지난해 TV조선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로 이미 사극에서 좋은 흥행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에 1년만에 다시 도전하게 된 시대물 ‘녹두꽃’의 흥행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