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전주영화제 초청 '옹알스', 넌버벌 코미디팀 희로애락 담은 스틸 공개

기사승인 2019.04.26  11:15:09

공유
ad38
ad48

‘옹알스’ 스틸로 옹알스팀의 희로애락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옹알스' 스틸컷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장편부문 초청작이자 말없이 웃음으로 전세계를 사로잡은 대한민국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이거스 도전기를 그린 휴먼 다큐버스터 ‘옹알스’가 멤버들의 희로애락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옹알스’는 12년간 21개국 46개 도시에서 한국의 개그를 알린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이거스 도전기를 담은 휴먼 다큐버스터다. 배우 차인표가 전혜림 감독과 함께 공동 연출을 맡아 2018년 1월 미국 LA 촬영을 시작으로 약 1년여간 촬영, 편집, 제작을 맡아 ‘옹알스’를 완성했다.

공개된 스틸 속 옹알스 멤버들의 다채로운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먼저 무대 위 수많은 관객 앞에서 능수능란하게 공연을 이끄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특히 어린 아이의 옷을 연상시키는 알록달록한 파자마를 입고 ‘말’이 아닌 몸을 이용한 콘셉트로 저글링, 마술, 비트박스 등의 개그를 하는 모습은 다른 코미디팀과 차별화된 ‘옹알스’만의 매력을 더한다.

무대 아래에서 본 옹알스 멤버들의 일상은 평범하지만 누구보다 힘찬 느낌을 자아낸다. 무대에 오르기 전 리허설 준비로 긴장한 모습부터 공연을 마친 후의 안도감, 새로운 꿈인 라스베이거스를 향한 설렘까지 옹알스의 희로애락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사진='옹알스' 스틸컷

전혜림 감독과 함께 ‘옹알스’의 공동 연출을 맡은 차인표 감독의 모습도 눈에 띈다. 차인표 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영화 곳곳에서 멤버들의 꿈을 지지하는 조언자로 등장해 관객들과 만난다.

그는 “옹알스의 새로운 도전은 물론 그들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 지금의 ‘옹알스’를 있게 한 무대 밖에서의 삶과 도전, 땀과 눈물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영화를 통해 우리가 알지 못했던 옹알스의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해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이번 작품은 옹알스의 남다른 도전기 뿐만 아니라 팀의 리더인 조수원의 암투병, 멤버의 탈퇴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꿈과 웃음을 잃지 않는 그들의 빛나는 팀워크가 진솔하게 담겨져 있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전주에서 첫선을 보이는 휴먼 다큐버스터 ‘옹알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