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왼손잡이아내' 치밀한 진태현, 오라가 '종손' 입성하나 '목걸이 등장'

기사승인 2019.04.18  20:35:47

공유
ad38
ad48

진태현이 치밀한 준비로 오라가 종손으로 입성하게 될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1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이수호(김진우)가 박순태 회장(김병기)의 말에 따라 김남준(진태현)의 고모 티파니(김미라)를 붙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티파니는 아동학대범으로 한국에서 추방돼 미국으로 돌아가게 됐다. 박 회장은 유전자 검사 결과가 조작된 종이를 토대로 남준이 오라가의 종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지만 의심했다.

이때 수호는 남준에 고모(티파니)가 있다고 말했고, 박 회장은 그의 출국을 막고 당장 데려오라고 말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조애라(이승연)는 남준에게 수호를 막으라고 전했다.

수호는 남준의 방해로 티파니를 잡지 못하고 돌아왔다. 그런 가운데 천순임(선우용녀)은 남준의 집에서 자신이 며느리에 줬던 목걸이를 발견하고 남준이 종손임을 확신했다.

반면 이 일을 꾸민 애라도 놀란 듯 자신의 목걸이와 같은 것을 남준이 가진 사실에 놀랐다. 박 회장 역시 목걸이의 등장에 남준이 종손이라는 거짓 사실을 믿게 될지 차후 전개에 이목이 집중 되고 있다.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