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춈미 저격 누리꾼, 공식 사과문 전달 “상처되는 말해서 죄송하다”

기사승인 2019.03.26  13:08:11

공유
ad38
ad48

인스타셀럽 춈미를 비난한 누리꾼이 잘못된 정보로 저격했다는 사실에 사과문을 전했다.

사진=춈미 인스타그램 캡처

26일 춈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근거없이 자신을 비방한 한 누리꾼의 사과글을 게재했다. 이날 새벽 춈미는 과거 직장동료였다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이 그의 근퇴문제와 성격 등을 비난하는 글을 올려 속상한 마음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러냈다. 확인결과 춈미는 자신과 같은 회사를 다닌 적도 없는 사람이었고 밝혔다.

해당 누리꾼을 사과글을 통해 "XXX 카페에 춈미님에 대한 글을 쓴 사람"이라고 자신을 밝힌 뒤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점을 바탕으로 카페에서 춈미님에 대한 사실여부 확인되지 않은 글을 쓴 점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생각없이 적은 글로 이처럼 큰 파장이 생길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짧은 생각으로 그와 같이 행동한 점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또한 "처음부터 확실한 내용의 글이 아닐 경우에 그와 같이 글을 써서는 안 되는 것이었는데, 인터넷에서 본 글들을 바탕으로 그와 같은 글을 쓰고 춈미님께 상처가 되는 말들을 한점 정말 죄송하다"며 춈미에게 사과를 구했다.

사과문을 받은 춈미는 "마음 같아서는 똑같이, 댓글 쓴 카페에 본인 사과글을 올리라고 하고 싶다. 근데 그러면 본인도 똑같이 상처받겠죠. 그게 얼마나 괴롭고 스트레스받는 일인지 알아서 저는 그렇게 똑같이 하지 않을 것이다. 제가 더 나은 사람 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일을 계기로 당신이 했던 쉬운 말들이 타인에게 어떻게 상처를 주고 영향을 주는지 잘 아셨으면 좋겠다. 남들에게 도움 주는 삶을 사는 것보다 피해 주지 않는 삶을 사는 게 더 어렵다지만 피해를 굳이 만들어서 주는 거 하지 말라"며 논란이 됐던 원글을 삭제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