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벚꽃만큼 아름다운 ‘코랄’ 성지! 다이버 취향저격 해외여행지

기사승인 2019.03.26  10:48:56

공유
ad38
ad48

벚꽃의 계절이 도래했다. 국내에서 많은 사람과 함께 즐기는 벚꽃 축제도 좋지만 올해는 조금 색다른 ‘핑크빛’을 즐겨보고 싶다면 해외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팬톤이 2019년의 색으로 꼽은 '리빙코랄'은 살아있는 핑크빛 산호색이다. 생명력 넘치는 따스한 색감인만큼 벚꽃 대신 기분전환을 하기에 모자람이 없다. 스카이스캐너가 올봄 벚꽃길만큼이나 아름다운 산호를 만날 수 있는 해외 여행지를 소개한다.

# 신비로움 간직한 인도양 속 ‘코랄길’ -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시파단

말레이시아 시파단은 다이버들의 성지로 불릴 만큼 아름다운 해저 경관을 자랑한다. 섬의 작은 규모와는 다르게 시파단 앞바다에서는 화려한 분홍빛 부채산호를 포함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산호뿐만 아니라 3000여종에 달하는 다양한 바다 어류와 쥐상어, 바다거북까지 희귀한 생물들을 만날 수 있다.

다이빙 포인트에서는 각각 다른 생태계가 펼쳐져 마치 각기 다른 바닷속을 여행하는 기분을 들게 한다. 이렇듯 아름다운 시파단섬은 환경 보호를 위해 숙박이 금지돼 있으며 하루에 120명의 인원만 출입이 가능하다. 시파단섬으로 코타키나발루나 쿠알라룸푸르에서 비행기를 갈아타고 타와우 공항에 도착하면 갈 수 있다.

# 다채로운 색감의 산호 군락지 - 필리핀 세부 보홀

한국인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휴양지 중 하나인 세부에서 페리를 타고 1시간을 이동하면 숨겨진 보석 ‘보홀섬’을 만날 수 있다. 접근하기가 어려운 만큼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잘 보존돼 있어 스노클링이나 호핑투어 등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특히 세부 다이빙 명소로 알려진 날루수안 다이빙 포인트에선 다채롭게 펼쳐진 ‘산호 군락’을 만날 수 있다. 보홀은 새벽과 아침, 한낮과 저녁 등 시간에 따라 하루에도 몇 번씩 달라지는 아름다운 바다 빛깔도 놓치지 말아야 할 경관 중 하나다.

# 돌고래, 열대어와 함께 만나는 코랄 성지 - 괌

남태평양 특유의 짙은 푸른 바다를 가지고 있는 괌은 휴양 시설부터 다양한 레저 활동까지 두루 갖춰 한국인 여행객에게 인기가 높다. 남녀노소 누구나 스노클링을 즐길 수 있는 ‘이파오 비치’부터 다이버 성지로 불리는 ‘블루홀’까지 다채로운 포인트에서 각기 다른 산호 경관을 만날 수 있다.

다이빙 숙련자라면 아가트 항에서 남쪽으로 보트를 타고 ‘산호 정원라는 이름의 다이빙 포인트로 가 보는 것을 추천한다. 이름 그대로 산호의 신비로운 광경을 마주할 수 있다. 아름다운 남태평양의 핑크빛 석양 또한 벚꽃 그 이상의 감동을 이끌어낸다.

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