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임종헌, 재판서 검사 태도에 발끈 “웃지 마세요”

기사승인 2019.03.20  07:36:45

공유
ad38
ad48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재판장에서 언성을 높였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417호 대법정에서 피고인석에 앉아 있던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검사석에 앉아 있던 검사를 바라보며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이 발언하던 중 한 검사가 살짝 미소를 짓자 따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6부 심리로 열린 임 전 차장의 2회 공판에서 그는 법원 공보관실 운영비를 불법 편성했다는 혐의(국고손실)를 놓고 검찰 측과 공방을 벌였다.

검찰은 “임 전 차장은 대법원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으로 근무하면서 예산을 총괄했기 때문에 누구보다 상세히 공보관실 상황을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임 전 차장은 직접 “대외활동에 필요한 경비를 운영비 예산으로 편성하는 것은 각 부처 상황에 따른 예산 편성 전략의 하나”라고 반박했다. 또 “사회 통념상 허용되는 이른바 ‘미스라벨링분류를 잘못함)’에 해당한다”고 했다. 이어 검사를 향해 웃지 말라고 소리쳤다.

당황한 검사는 재판부를 향해 “이건 주의를 좀 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임 전 차장에게 “지적은 재판부가 할 일이다. 앞으로 그 같은 발언은 삼가 달라”고 주의를 줬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