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빅뱅 탑, 병가만 19일에 특혜의혹 제기..."공황장애 때문"

기사승인 2019.03.20  07:06:52

공유
ad38
ad48

용산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인 빅뱅 탑이 6월 전역을 앞두고 특혜 논란이 제기됐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용산구가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탑은 작년 1월 26일 용산구청 용산공예관에서 복무를 시작한 이래 최근까지 19일의 병가를 냈다. 용산구청에 근무하는 다른 사회복무요원보다 평균 3배 많은 수치다.

이와 관련 같은 날 MBC '뉴스데스크'는 "빅뱅 탑이 추석, 현충일과 붙여서 병가를 쓸 때 진단서를 따로 제출하지 않았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탑은 MBC에 "공황장애가 있었다"고 해명했고, 용산구는 "필요한 서류를 다 제출받았다"며 특혜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산구 관계자는 "하루 병가는 진단서 제출이 의무가 아니다. 탑이 병가를 이틀 이상 쓸 경우 진단서를 제출했고, 사유서는 하루 치 병가에도 모두 제출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탑은 오는 6월 전역 예정이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