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불청’ 홍석천, 30살 연예인의 커밍아웃…김혜림 “내가 제일 많이 울었다”

기사승인 2019.03.19  23:47:27

공유
ad38
ad48

홍석천이 커밍아웃 이야기를 꺼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청춘’에는 어리다면 어릴 수도 있는 서른살의 나이에 유명인으로서 커밍아웃을 해야했던 홍석천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홍석천은 시간이 소중하다는 김혜림의 말에 “누나 나도 30살 때 커밍아웃 한 거잖아”라며 한창인 나이에 어두운 터널을 지나왔다는 점을 밝혔다.

이에 김혜림은 “누나가 제일 많이 울었어 너 기억 나 안 나”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홍석천은 이제는 추억이 된 옛기억에 “맞아 맞아”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김혜림은 “난 그게 너무너무 속상해서”라며 당시만 하더라도 부정적이었던 사회 분위기를 언급했다. 하지만 홍석천은 이런 김혜림을 이해하는 듯 “누난 벌써 이해하니까”라고 전했다.

이어 “사람들은 내가 괜찮을 거라고 생각하나 봐”라며 아직 아물지 않은 상처를 언급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