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서강대 로스쿨 교수, 강의 중 “버닝썬 영상 친구가 보내줬는데…” 논란

기사승인 2019.03.19  17:27:43

공유
ad38
ad48

서강대 로스쿨 교수가 버닝썬 사태를 소재로 한 농담을 일삼은 사실이 학생들에 의해 알려졌다.

19일 서강대 한 건물에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甲(갑) 교수님께 올리는 편지’라는 대자보가 붙었다. 해당 대자보에는 ‘서강대 법학대학전문대학원 학생 乙(을)’이라고 작성자를 밝히고 “학생 을은 1명일 수도, 혹은 10명, 132명일 수도 있다”라는 글이 담겼다.

아울러 “갑 교수님은 한 분일 수도 혹은 네 분, 그보다 많을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본문에는 강의 중 “버닝썬 무삭제 (유출) 영상이 잘리기 전 빨리 보라고 친구가 보내줬다”라며 “평소 집에 버스를 타고 가는데 그 날은 집에 택시를 타고 갔다. 잘릴까봐 빨리 틀어봤더니 위에는 해가 돌고 있고 아래에서는 무를 자르고 있더라”는 교수의 발언이 담겨 있었다.

또한 “약물을 이용한 강간 피해자이자 디지털 성범죄 피해사례인 ‘버닝선 유출 영상’을 농담 소재로 삼은 교수의 유머는 괜찮지 않다”라며 “피해자가 실재함에도 성범죄 피해를 희화화하는 2차 가해였다”라는 지적이 뒤따랐다.

작성자는 로스쿨 교수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서도 “여자를 조심해야 한다”고 발언했다며 “우리가 조심해야 할 것은 여자가 아닌 ‘왜곡된 성 의식’과 위력의 행사였다”고 밝혔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