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해치' 청년영조 정일우vs경종 한승현, 대립각 암시...긴장감 大폭발

기사승인 2019.03.19  16:39:02

공유
ad50

‘해치’에서 ‘왕세제’ 정일우의 앞날에 먹구름이 예고되면서 본방송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제작 김종학 프로덕션)의 23회, 24회 예고편이 공개됐다.

예고편에는 ‘왕세제’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를 향해 더욱 뜨거워진 민심과 이경영(민진헌 분)의 견제가 강화돼 살얼음 같은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이경영은 정일우에게 “남들처럼만 하세요”라는 말로 조롱하는 가운데 정일우는 “건방진 언사를 더 듣겠다 했소”라고 서릿발 같이 대꾸하면서 한치의 물러섬 없는 왕세제의 위엄을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여기서는 정일우와 한승현(경종 역)의 미묘한 분위기가 포착돼 긴장감을 높인다. 한 백성이 정일우에게 “저하께선 반드시 성군이 되실 겁니다”라며 그의 왕재(왕의 자질)를 칭송한 것. 공교롭게도 이를 듣던 한승현의 표정이 돌연 얼음장처럼 굳어버리면서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만든다.

앞서 한승현은 노∙소론의 반대에도 불구, 정일우를 왕세제로 즉위시키는가 하면, 살주 소녀 보호 건으로 폐위 위기에 놓인 그의 방패막이 되어주는 등 정일우의 든든한 뒷배로 활약했다. 하지만 정일우가 세금에 대한 소신 발언 이후 백성들에게 타고난 왕재를 갖춘 왕세제로 칭송 받기 시작하면서 두 사람의 본격적인 대립이 펼쳐지는 것은 아닌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해치’ 23회, 24회는 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BS ‘해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