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키움 박병호, 시범경기 첫 4번 타자 출전 ‘2타수 1안타 1타점’...기아 제압

기사승인 2019.03.19  15:52:48

공유
ad38
ad48

박병호가 시범경기 첫 4번 타자로 출전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KBO 시범경기 키움히어로즈와 기아타이거즈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박병호는 시범경기 첫 4번 타자로 출전했다. 장정석 감독이 시범경기 시작부터 2번 타순 또는 3번 타순에 박병호를 올려놓아 이번 타순 변경은 의외의 선택으로 보였다.

경기전 장 감독은 “(박)병호는 2번이나 3번에 포진해도 문제가 없다. 4번 타순 이하로 내리지는 않겠지만 정규시즌 때에도 전력 극대화를 위해 탄력적으로 기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때부터 2번 타자로 주로 나섰던 박병호는 시범경기 들어 3번 타자로 자리를 옮기기도 했다.

장 감독은 “타격에 대한 모든 지표가 박병호는 리그 최상위 선수라는 걸 말해준다. 병호를 상위타순 어디에 포진해도 걱정할 게 없다. 병호가 가장 편안해하는 타순에 기용하는 것이 첫 번째 고려사항일 뿐 타격에 관한 걱정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키움은 기아를 4-3으로 제압하며 2연패에서 탈출했다. 박병호는 2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어느 타순에서도 존재감을 뽐낸다는 것을 드러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