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늘도 배우다’ 김용건, 로버트 드 니로에 연기지도? “연기가 획일적이다”

기사승인 2019.03.19  12:12:15

공유
ad50

웃음 바이러스를 전파한 오배우의 특별한 제주도 여행이 시간을 순삭했다.

18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오.배.우’(이하 ‘오배우’) 5회에서는 갑작스럽게 떠난 제주도 여행기 2탄을 공개, 다섯 배우들의 추억여행과 다양한 게임으로 월요일 밤을 버라이어티하게 물들였다.

이날 다섯 배우들은 레트로 감성이 넘치는 폐교를 찾아 천진난만했던 학창 시절을 회상했다. 초와 들기름 등으로 바닥을 광나게 만든 이야기부터 소나무에 붙어있는 송충이 제거까지 막내 남상미조차 이해하지 못한 과거사를 털어놓은 것.

특히 박정수는 남다른 야생미(美)를 자랑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달콤시큼한 왕개미 일화부터 땅강아지와 도마뱀을 갖고 놀았던 그녀의 자연 친화적 학창 시절 이야기는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날렸다.

뿐만 아니라 신세대들에게 유행하는 허언증 게임에서 오배우들은 능청스러운 연기를 뽐내 빅 재미를 안겼다. 남다른 허언 클래스를 자랑하던 김용건은 “알파치노한테 미안해”라며 그때 당시 돈이 없어서 못 빌려줬다며 태연하게 말할 뿐 아니라 로버트 드니로와 친구사이라고 밝히며 “연기가 획일적이라고 충고했다”고 말해 웃음 쐐기를 박았다.

또한 상금이 걸린 미션에서 막내 남상미가 모두를 감쪽같이 속인 연기로 대선배들의 허를 찔렀다. ‘4인 볼 꼬집기’ 미션을 수행하게 된 그녀는 김용건에게 다가가 말도 없이 바로 볼을 꼬집는가 하면 더욱 과감하게 그의 머리를 쓰다듬어 폭소로 초토화시켰다.

이처럼 ‘오늘도 배우다-오.배.우’는 깨알 케미 넘치는 제주도 여행기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보를 터뜨리며 월요병을 잊게 하는 꿀잼을 선사했다.

한편, 다섯 배우의 유쾌한 매력이 가득한 ‘오늘도 배우다’ 6회는 다음 주 월요일(25일) 밤 11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MB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