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홍상수 감독 ‘강변호텔’, 흑백美+겨울 정취 담아낸 스틸 공개

기사승인 2019.03.19  10:14:42

공유
ad38
ad48

‘강변호텔’의 아름다운 배경이 스틸로 표현됐다.

사진='강변호텔' 스틸컷

3월 27일 개봉하는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 ‘강변호텔’이 공식 보도스틸 7종을 공개하며 흑백 속에 아름다운 모습들을 담아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서는 기주봉, 김민희, 송선미, 유준상, 권해효 등 배우들의 모습이 먼저 눈길을 끈다. ‘강변호텔’을 통해 제71회 로카르노국제영화제와 제56회 히혼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으며 해외 평단의 극찬을 받은 기주봉의 새로운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강변에 있는 호텔에 공짜로 묵고 있는 시인 역할을 맡은 기주봉은 특유의 개성과 깊이있는 연기로 ‘강변호텔’의 뉘앙스를 만들어냈다.

사진='강변호텔' 스틸컷

또한 손의 상처를 바라보고 있는 김민희, 인형을 들고 아버지인 기주봉에게 사진을 찍히고 있는 유준상과 권해효, 눈 쌓인 강변에서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송선미 등 홍상수 감독의 전작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들의 각기 다른 모습이 한겨울 강변을 찾은 이들의 사연과 관계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앞서 ‘강변호텔’은 포스터 2종과 메인예고편을 통해 흑백영화에 담긴 겨울의 정취를 인상적으로 전했다. 이번 스틸들은 흑백의 미(美)와 한겨울 풍경을 그대로 담아내 보는 이를 매료시킨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 ‘강변호텔’은 3월 27일 개봉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