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해치’ 연잉군 정일우, 진짜 민심 움직였다! 꽉찬 감동에 시청률↑

기사승인 2019.03.19  09:36:29

공유
ad50

왕세제 정일우가 여지 고아라에게 애틋한 입맞춤을 시도하며 눈길을 끌었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연출 이용석/극본 김이영)에는 연잉군 이금(정일우)이 여지(고아라)에게 입을 맞출듯한 숨멎 엔딩장면이 그려지며 최고 시청률 9.7%를 기록했다.

이날 ‘해치’는 21회는 수도권 시청률 6.2%, 전국 시청률 5.5%를 기록했고, 22회는 수도권 시청률 7.6%, 전국 시청률 7.0%를 기록하며 지상파 동시간대 드라마 1위 자리를 다시 한번 확고하게 다졌다.(닐슨코리아)

연잉군은 살주 소녀인 꽃님이(안서현)을 앞세워 나타난 민진헌(이경영)에 의해 수세에 몰렸다. 위병주(한상진)는 “이 아이를 보시지 않았냐”며 연잉군을 몰아붙였고, 급기야 그 소녀의 옷을 벗겨 등에 새겨진 살주 문신을 강제 공개했다. 분노한 연잉군은 소녀를 감싸 안으며 “내가 이 아이를 보았다”고 사실을 인정해 제좌청을 발칵 뒤집었다.

노론과 경종(한승현)을 지키고자 하는 소론이 뜻을 합쳐 연잉군의 폐위를 주장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경종은 연잉군에게 살주계의 전모를 밝히라 윤허했던 바, 연잉군을 보호하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나

연잉군은 자신을 지키기 위해 위험에 처한 경종의 안위를 보호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진짜 반전은 이후 시작됐다. 궁 담벼락에는 왕세제의 폐위를 청하는 격서(어떤 일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글)가 붙었고, 매일같이 시위가 벌어졌다. 하지만 연잉군의 발언은 숨죽이고 살았던 민심을 움직이며 안방극장에 대 반전을 선사했다. 천민 중 한명이 양반의 격서 옆에 연잉군을 옹호하는 격서와 자신의 호패(조선시대의 신분증)를 걸었고, 이를 시작으로 백성들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호패와 돌맹이를 걸고 ‘세제저하를 폐위하지 말라 달라’라고 외치기 시작한 것.

이광좌(임호)와 조현명(이도엽) 또한 연잉군을 옹호하는 호패 더미에 자신의 호패를 올려 놓는 모습으로 향후 이들이 연잉군에게 힘을 더해 줄 것을 예고해 관심을 높였다.

SBS 월화드라마 ‘해치’는 오늘(19일) 밤 10시에 23회, 24회가 방송된다.

사진=SBS '해치'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