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FT아일랜드 일부 팬들, 최종훈 팀 퇴출요구 “여성상품화 발언...공인 본분 망각”

기사승인 2019.03.14  11:20:41

공유
ad50

FT아일랜드 일부 팬들이 최종훈에 등을 돌렸다.

사진=YTN캡처

13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FT아일랜드 갤러리’에서 일부 팬들이 최종훈의 퇴출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게재했다.

팬들은 성명서를 통해 “최종훈은 FT아일랜드와 FNC엔터테인먼트의 브랜드 가치와 이미지를 실추시켰다”며 “논란의 중심인 단톡방 멤버로 밝혀진 현시점에서도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고 해당 단톡방에서 여성들을 상품화하는 발언을 스스럼없이 하는 등 공인으로서의 본분을 망각한 행동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왔다”고 지적했다.

사진=디시인사이드 FT아일랜드 갤러리 캡처

이어 “최종훈의 위법 사실은 경찰의 수사로 인해 시비가 밝혀지겠지만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더불어 팬덤 대다수의 구성원이 여성인 상황에서 최종훈의 활동을 수용하고 수비할 수 없다. 활동 중단이 아닌 퇴출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전했다.

한편 최종훈은 승리-정준영 카톡방 멤버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고 2016년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비난을 받았다. 또 단톡방을 통해 음주운전을 덮으려 경찰에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종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모든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예정된 활동은 물론이고 FT아일랜드 멤버로서의 활동도 전면 중단할 것”이라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