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X이종석, 초밀착 스킨십...달라진 눈빛에 ‘심쿵’

기사승인 2019.02.17  13:39:40

공유
ad38
ad48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과 이종석의 미묘하게 달라진 분위기가 변화를 예고한다.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측은 강단이(이나영)와 차은호(이종석) 사이에 흐르는 열띤 분위기를 포착해 설렘을 유발한다. 평소와 다름없는 스킨십이지만 차은호의 달라진 눈빛에 동요하는 강단이의 모습은 호기심을 자극한다.

강단이에게 호감을 표한 지서준(위하준)의 직진으로 변화가 시작됐다. 지서준의 데이트 신청에 선뜻 응하는 강단이를 보며 폭풍질투를 시작한 차은호. 강단이와 자꾸만 가까워지는 지서준이 영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오랜만의 연애 감정에 들뜬 강단이를 보면 자꾸만 마음이 약해지는 차은호였다.

한편 지서준은 이혼에 아이까지, 강단이의 몰랐던 모습을 알고 당황했지만 고백을 멈추지 않았다. 어느새 달달한 분위기가 감도는 강단이와 지서준. 두 사람을 바라보는 차은호의 애틋한 눈빛이 안타까움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차은호를 향한 강단이의 달라진 반응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강단이는 차은호를 늘 소중하게 여겼지만 동생 이상으로는 생각하지 않았다. 꽃받침을 하고 평소처럼 장난을 치던 강단이는 차은호의 깊어진 눈빛을 발견하고 당황한다. 이마를 짚으며 열을 재보아도 웃음기가 전혀 없는 차은호. 강단이를 바라보는 그의 복잡한 눈빛에는 어딘지 슬픈 감정도 서려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갑자기 달라진 차은호의 눈빛을 마주한 강단이는 그가 떠난 자리에 남아 두근거리는 심장을 진정시킨다. 마침내 차은호를 향한 강단이의 마음에도 변화가 찾아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17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8회에서는 강단이와 차은호에게 결정적인 변화가 찾아온다. 강단이에 대한 사랑을 “달이 아름답다”고 돌려 말하던 차은호는 지서준의 도발 이후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자신의 마음보다 강단이의 감정이 더 중요한 차은호였다. 이 마음을 짐작조차 못하는 강단이는 오랜만의 연애 감정에 들떠있는 상황. 강단이와 차은호의 관계를 뒤흔드는 ‘썸남’ 지서준의 존재가 어떤 예측 불가한 전개를 그려낼지 궁금증을 높인다.

사진=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