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궁금한이야기Y’ 오지않는 랜선여친, 8700만원 건네고 찜질방 전전하는 남자친구

기사승인 2019.02.14  15:19:05

공유
ad38
ad48

여자친구는 도대체 어디에 있는걸까.

15일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아무리 기다려도 나타나지 않는 김진국 씨의 여자친구 천소라 씨의 수상한 의혹들에 대해 파헤쳐보려 한다.

40대의 평범한 공무원인 김진국씨(가명)는 온라인 채팅을 통해 알게 된 여성 천소라씨(가명)와 연애를 시작했다. 예쁘고, 애교가 많으며 월 3천만 원 수입의 사업가인 부잣집 딸 소라씨. 진국 씨는 그런 소라씨를 보고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하지만 진국씨는 단 한번도 소라씨를 실제로 본 저이 없었다. 지금까지 확인할 수 있었던건 소라씨의 사진과 음성뿐, 그리고 짧은 영상이 전부였다. 여기에 부잣집 딸이라던 소라씨는 어머니 수술비 명목으로 진국씨에게 250만 원을 받아갔다. 이후로도 틈틈이 10~600만 원 정도의 돈을 건넸고, 그렇게 진국씨는 지난 8개월간 소라씨에게  8700만원을 보냈다. 보낸 돈이 무려 8700만 원.

문제는 여자친구를 위하는 마음에 사채까지 쓴 점이었다. 빚쟁이들이 회사로 찾아오는 탓에 어렵게 직장마저 그만둬야 했다고. 소라씨는 대체 왜 나타나지 않는걸까.

거주하던 오피스텔 보증금도 빼서 소라씨에게 줘버렸다는 진국씨는 찜질방을 전전하는 신세가 됐다. 고된 세차장 일을 하며 소라씨를 기다렸지만, 소라씨는 진국씨를 만나러 오겠다고 매번 약속만할 뿐 나타나지 않고 있다. 참다못한 진국씨는 소라씨가 운영한다던 고급 식당과 집을 찾아갔지만 어디에도 그녀를 아는 사람은 없었다.

하루에도 수십 번 그녀를 의심하기도 하지만 진국 씨는 그녀를 여전히 믿고 있다. 소라 씨는 어디에 있는 걸까? 그리고 왜 진국 씨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걸까? 15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