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일본영화 전용 스크린 ‘먼데이캐슬’, 18일부터 6편 상영 “月요일마다 만나요”

기사승인 2019.02.12  16:43:32

공유
ad38
ad48

보고 싶어도 보지 못한 일본영화를 만날 기회가 생겼다.

사진=미디어캐슬 제공

일본영화 전문 수입사 미디어캐슬이 씨네Q와 손잡고 ‘일본영화 전용 스크린’을 열었다. 2월 18일부터 매주 월요일 씨네Q 신도림은 뛰어난 작품성을 인정받고도 개봉에 어려움을 겪는 최신 일본영화들을 소개한다.

매주 월요일 총 6편의 작품이 상영되며 같은 프로그램이 4주간 상영되는 형태의 이 전용 스크린은 미디어캐슬 이름을 따 ‘먼데이캐슬’로 불린다. 첫 상영으로 2월 18일부터 4주간 ‘최저’ ‘벼룩 잡는 사무라이’ ‘분노’ ‘도쿄 구울’ ‘우리 삼촌’ ‘너의 이름은.’이 관객을 맞이한다.

‘최저’는 실제 AV 탑클래스 배우인 사쿠라 미나의 자전적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여성의 입장에서 본 성(性)과 삶에 대한 진솔하고 솔직한 묘사로 화제를 모았다. ‘벼룩 잡는 사무라이’는 일본 국민배우 아베 히로시가 출연한 코믹에로시대극으로 일순간에 벼룩잡이가 된 사무라이가 영주들의 사모님에게 몸을 파는 신세가 된 상황을 야릇하교 묘사한 작품이다.

사진='분노' 스틸컷

‘분노’는 재일교포 이상일 감독의 웰메이드 작품이다. 개봉 당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반전의 묘미를 느낄 수 있게 해준 영화다. ‘도쿄 구울’은 베스트셀러 만화를 원작으로 한 실사영화로서 일본 개봉 당시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아 현재 2편이 제작 중이다.

‘우리 삼촌’은 키타노 다케시의 ‘기쿠지로의 여름’을 생각나게 하는 철없는 삼촌과 지나치게 철든 조카의 하와이 여행을 순수하고 감독적으로 그린 로드 무비이며 ‘너의 이름은.’은 흥행 열풍을 이끌었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애니메이션이다.

‘먼데이캐슬’은 2월 18일부터 매주 월요일 관객들에게 일본영화를 보여줄 예정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