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임한별 "엑소 첸-백현과 같이 레슨 받기도...기회되면 콜라보 프로듀싱 하고파"

기사승인 2019.02.12  14:03:15

공유
ad38
ad48

임한별이 후배가수 엑소 첸과 백현에 애정을 드러냈다.

임한별은 최근 싱글 '사랑 이딴 거'를 발매, 실시간 음원차트에서 롱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이돌 그룹 에이스타일로 데뷔, 먼데이키즈의 보컬로 활동했던 임한별은 'Onestar'라는 예명으로 작곡가로도 활약하고 있다.

특히 동방신기, 엑소, 엑소-CBX, 온 앤 오프, 소녀시대, NCT 등 SM 아티스트들과 주로 작업했다. 보컬 녹음 디렉터로서도 활동하며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증명하며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뮤지션으로서의 입지를 넓히고 있다.

12일 이태원에서 싱글 리스트와 만난 임한별은 엑소 첸과 백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백현은 그제도 저랑 연습을 했다. 저한테 발성학 적으로 소리를 잘 알려주시는 분이 있어서 소개도 하고 같이 레슨 받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그 친구들은 안주해도 되는 위치라고 생각하는데 항상 음악을 갈구하고 공부하는 모습들이 너무 예쁘더라. 저를 존중해줘서 약간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임한별은 "연습할 때 제 노래로 연습한다고 하더라"라고 멋쩍어하며 "제가 선배 가수이긴 하지만 작곡가로서 만났었다. 제 싱글 나오고 차트에서 성적 보고는 저보다 더 뿌듯해하더라. 참 고마운 동생들이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첸과 추구하는 음악 스타일이 비슷하다며 "제가 아는 장르의 음악을 하고 싶어 하더라. 발라드를 하고 싶어 한다. 노래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하더라. 저도 그런 똑같은 스텝을 거쳐왔다. 내 소리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었다. 기회가 된다면 가수로서 음악 작업도 해보고 싶고, 프로듀싱을 해보고 싶다. 뭔가 욕심이 난다"고 바랐다. 

사진=모스트웍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