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식분증 말티즈 던진 여성 “죽을 거라고 생각 못해, 유기견센터에서 봉사하겠다”

기사승인 2019.02.12  07:30:54

공유
ad38
ad48

식분증 증상을 보이는 말티즈를 내던진 여성이 사과의 뜻을 밝혔다.

11일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 3개월 된 말티즈를 던진 여성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죄의 뜻을 밝혔다.

여성은 "죽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 했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후회된다. 평생을 반성하면서 유기견센터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말티즈를 던진 이유에 대해서는 "사장님이 '환불해줄 수 있는데 기분이 나빠서 못 해준다'는 말에 홧김에 던졌다"며 "죽을 거라고는 정말 생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우선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처음 봐서 당황했고, 두 번째로 배변을 먹었을 때는 같이 키우는 강아지들이 보고 따라 할까 봐 걱정이 앞섰다"라며 "정서적 안정을 위해 데려왔는데 배변을 먹는 강아지를 키울 생각을 하니 스트레스가 와 환불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또 자신이 이런 환경을 설명했음에도 가게에서 재차 거절하자 식분증을 알고도 분양을 했다는 생각에 화가 났다고 설명했다. 여성은 "끝까지 환불을 안 해준다고 하다가 '환불 해줘도 되는데 당신이 내 기분을 상하게 해서 환불 안 해줄 거다'라는 말을 듣고는 너무 화가 나 강아지를 사장 가슴팍으로 던졌다. 반사적으로 강아지를 받을 거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음 날 아침에 차분해진 마음으로 강아지에게도, 사장에게도 미안하다고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는데 강아지가 죽었다고 해서 충격을 받았다. 강아지에게 정말 미안하고, 내가 왜 그랬는지 너무 후회된다. 스스로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반성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