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동상이몽2' 정겨운, 장인에 죄송함에 눈물..."이혼 사실 재조명, 너무 죄송했다"

기사승인 2019.02.12  00:24:56

공유
ad38
ad48

정겨운이 장인어른에 죄송함에 눈물을 보였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정겨운, 김우림 부부의 일상 모습이 그려졌다.

이나 정겨운 김우림 부부는 외출 준비를 마친 후 처가로 향했다. 장모는 두 사람에 식당 못지 않는 실력으로 딸 부부에 점심 식사를 손수 챙겼다.

식사 후 정겨운은 장인에 전화를 걸었다. 장인은 정겨운은 '정재벌'이라고 불렀다. 정겨운은 장난이지만 조금은 부담되면서도 죄송하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김우림은 과거 정겨운을 가족들에 소개했던 당시에 대해 "사실 처음에는 오빠에 대해서 모르셨었다. 조금 이기적일 수 있는데 그냥 편견없이 아빠가 평가해줬으면 했다. 이름을 말안하고 인사를 시켰다"고 말했다.

김우림의 어머니는 "나는 그때 솔직히 좀 힘들었다. 아빠가 그날 아침에 운동을 하다. 너 이름도 안 알려준 상태였는데 (과거 이혼 기사를 봤다) 상처를 받으셨다. 정말 주저 앉는 줄 알았다고 하셨다. 종일 차를 몰고 외곽으로 나가서 차안에서 눈물만 흘렸다고 하더라. 그때 우림이 밝은 목소리의 전화에 무너진 것 같더라. 한번도 우림이가 밝은 목소리로 전화한 적이 없다고 하더라. 지금 만나지 말라고 하면 딸이 견디지 못할 것 같았다고 하더라"라고 대변했다.

김우림은 당시에 대해 "저는 아빠가 우는 것을 그때 처음봤다. 아빠가 저렇게 우는 것 만으로도 안되는거구나 라는 생각을 했었다. 아빠가 힘들면 나는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했었다"고 회상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