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궁금한이야기Y’ 투신자의 신고전화, 불가피한 죽음? 세상에 보낸 마지막 시그널

기사승인 2019.01.11  09:48:00

공유
ad38
ad48

투신자의 마지막 통화가 그려진다.

11일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강 밖으로 빠져나올 수 없었던 투신자의 마지막 시그널에 대해 알아본다.

지난 11월 27일, 다솜(가명)씨의 가족들에게 갑작스러운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실종 전, 핸드폰 위치추적을 통해 확인된 다솜 씨의 마지막 위치는 마포대교였다. 연락을 받은 가족들이 곧장 마포대교로 향했지만, 어디에서도 그녀의 흔적은 남아있지 않았다. 결국 경찰이 실종 수사를 진행한 지 사흘 만에, 다솜 씨는 가양대교 인근 강변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되고 말았다. 도대체 그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당시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119로 접수된 그녀의 마지막 음성을 들은 가족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는데...

그녀가 구조를 요청한 장소는 다리가 아닌 강물 속이었다. 다솜 씨가 처했던 상황보다 가족들을 충격에 빠트린 것은 구조 요청을 하는 그녀에게 보인 소방대원의 태도였다. 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줄로만 알고 있었던 가족들은 이로 인해 그녀의 SOS를 놓쳤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소방당국은 일반적인 투신자와 달라 장난전화일거라 생각했지만, 이 때문에 구조를 소홀히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매뉴얼에 따라 최선을 다했음에도 불가피한 죽음이었다는 것이다.

소방당국은 사건 당일 ‘보통’의 절차에 따라 전화가 걸려온 지 약 1분 만에 마포대교로 신속히 출동했고, 3분이 채 지나지 않아 수색을 시작했다고 항변했다. 마포대교 인근에 도착한 상태에서 구조를 지휘하는 119 대원이 위치파악을 위해 다솜 씨와 다시 통화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소방당국은 ‘보통’의 절차에 따라 다솜 씨의 모습을 찾기 위해 CCTV 영상을 샅샅이 살폈지만 찾을 수 없었고, 그 때문에 수색 또한 짧게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사건 이후, 119가 말하는 ‘보통’의 CCTV 검색 구간보다 단지 29초 전에 그녀의 투신 모습이 남아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는데...

유가족들은 다솜 씨가 투신 후 10분가량을 물속에서 버틴 점으로 보아 충분히 구조 가능성이 있었지만 구조대의 대응이 미온했다고 얘기하고 있다. 다솜 씨의 마지막 구조요청도 그녀의 죽음을 막을 순 없었던 걸까? 아니면 그녀의 구조요청을 놓쳐버린 소방당국의 잘못일까? 11일(금)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