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은주의 방’ 류혜영, 셀프 휴직러에서 어른으로…섬세한 표정 변화

기사승인 2019.01.09  14:21:10

공유
ad38
ad48

‘인생 DIY 장인’으로 거듭나고 있는 배우 류혜영의 표정이 달라졌다.

어느덧 종영을 단 2회 앞두고 있는 올리브 화요드라마 ‘은주의 방’(극본 박상문, 김현철/연출 장정도, 소재현)에서 심은주(류혜영)가 셀프휴직러가 된 이후, 쌓아두었던 미련을 하나씩 정리를 하거나 악연을 끊어내며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은주의 방’ 첫 화에서 심은주는 극심한 업무에 시달리며 스트레스성 장염을 앓기도 하고, 며칠을 밤 새우고도 퇴근하자마자 바로 다시 불려가는 등 ‘연명’에 가까운 생활을 했다.

매일 자신을 돌아 볼 시간 없이 일에만 열중하던 심은주는 퇴직 이후 셀프 인테리어라는 소재를 만나면서 조금씩 스스로를 위한 시간을 늘려갔다. 집은 물론 과거에 쌓아두었던 미련으로 버리지 못한 것들을 정리하고, 생각만 하던 것들을 행동으로 옮기면서 자신감과 웃음이 늘어난 것.

류혜영은 이런 심은주의 섬세한 변화를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고시생 다영(이봄)이 현실에 지쳐 힘들어하는 이야기를 듣는 장면에서 담담하고 차분하지만 결코 그 고민을 쉬이여기지 않는 표정과 목소리로 넓은 마음을 가진 어른의 모습을 그려냈다.

첫 의뢰인이었던 진규(허동원), 정년퇴임 이후 요리 공부를 시작한 아버지(박진우), 희망의 끈을 놓지 않기로 한 고시생 다영에 이어 기습 키스를 통해 마음까지 닿은 민석(김재영)까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여러 사람에게 힘을 주는 존재인 심은주.

그리고 그런 심은주의 진정성을 안방극장까지 고스란히 전달하는 류혜영. 앞으로 심은주의 일과 사랑, 그리고 인생을 어떻게 그려내어 시청자들에게 울림을 전해줄지 남은 2화를 더욱 기대케 한다.

한편, 현실 밀착형 소재와 개성이 넘치면서도 공감 가는 캐릭터들이 선보이는 일상의 이야기가 삶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위로를 선사하며 '믿고 보는 화요드라마' 올리브 ‘은주의 방’은 매우 화요일 밤 11시 방송으로, 앞으로 종영까지 단 2화만이 남아있다.

사진=올리브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