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덕수, '사람이 좋다' 출연 "父손에 이끌려 입문 5세때 장구신동"

기사승인 2019.01.01  21:15:45

공유
ad38
ad48

 

'사람이 좋다'에 김덕수가 출연했다.

김덕수 장고연주가 / 사진=MBC '사람이 좋다' 제공

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 시대 최고의 광대인 김덕수가 등장했다.

‘사물노리안’ 신조어를 만들어낼 정도로 세계에 널리 퍼진 사물놀이가 탄생 40주년을 맞았다. 이 사물놀이 선구자가 김덕수. 그는 5세 때 남사당패였던 아버지 손에 이끌려 국악에 입문했다. 김덕수는 지난 60여년 동안 장구신동이라는 애칭을 듣고 살아왔다. 

70년대 반정부 집회를 선동한다는 이유로 풍물패 거리공연이 금지되면서 설 자리를 잃었다.  그러나 김덕수는 전통 농악을 실내 타악 4중주로 재탄생시켰고 사물놀이 시초가 됐다. 인생 후반전인 요즘 지난 인생을 되돌아보고 주변사람들을 챙기는 데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이 이날 전파를 탔다. 

김덕수 장고연주가 / 사진=MBC '사람이 좋다' 제공

‘사물놀이 40주년 기념 연주회’를 앞두고 생전 단짝이었던 고(故) 김용배 묘소를 찾았고 모처럼 오랜만에 만난 여동생과는 가벼워진 마음으로 무대에 올라 공연했다. MBC '사람이 좋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에디터 홍정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