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크리스티안 테츨라프, 서울시향 2019 첫무대 장식(a.k.a 올해의 음악가)

기사승인 2019.01.01  17:50:04

공유
ad50

현존하는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가운데 한 명인 크리스티안 테츨라프가 서울시향과 함께 기해년 새해의 출발을 알린다.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티안 테츨라프

1월 5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과 6일 오후 5시 롯데콘서트홀에 열리는 ‘올해의 음악가 크리스티안 테츨라프 ① ②’에서 테츨라프는 수석 객원지휘자 마르쿠스 슈텐츠와 시마노프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을 협연한다.

서울시향의 첫 ‘올해의 음악가’로 선정된 테츨라프는 서울시향과 2011년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협연 이후 8년 만에 함께하며 2014년 내한 이후 5년 만에 한국 청중을 만나게 된다.

20세기 폴란드를 대표하는 작곡가 시마노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1번은 새로운 음색과 표현을 갖춘 음악사상 최초의 모던한 협주곡으로 꼽힌다. 신비로운 분위기 속에서 에로틱한 비르투오시티가 넘쳐난다. 테츨라프는 2009년 피에르 불레즈, 빈 필하모닉과 이 곡을 DG레이블로 녹음하여 “하나의 경이”(아이반 휴이트, 텔레그라프)라고 절찬받은 바 있다.

작품의 본질을 파헤치는 이지적인 연주로 정평이 난 테츨라프의 손을 통해 나오는 음악은 바로크이건 현대이건 매혹적이다. 잘 알려지지 않은 작품이 테츨라프를 통해 연주돼야 하는 이유를 이번 협연무대를 통해 확인해볼 수 있다.

지휘자 마르쿠스 슈텐츠

한편 후반부에 마르쿠스 슈텐츠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대작 ‘알프스 교향곡’을 선보인다. 알프스의 해돋이, 폭포, 빙산, 폭풍과 일몰을 묘사하며 대자연의 경이를 담아낸 작품이다. 치밀한 묘사력을 바탕으로 오케스트라 악기의 음악적 효과들을 극대화하여 알프스 산맥을 표현한 ‘거대한 음악적 프레스코화’라고 일컬어진다. 새해를 맞이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작품이다.

 

사진=서울시향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