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태양·문우람, 정대현·정우람·이재학 등 승부조작&불법베팅 가담 주장

기사승인 2018.12.10  11:47:32

공유
ad38
ad48

이태양, 문우람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고 주장하며 선수 실명을 거론했다.

사진=연합뉴스(왼쪽 문우람, 오른쪽 이태양)

10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전 넥센 히어로즈 소속 문우람과 전 NC 다이노스 이태양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문우람은 2015년 이태양과 함께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형을 받고 KBO(한국프로야구연맹)으로부터 영구 실격 처분을 받았다. 이태양은 승부 조작 가담 사실을 인정했지만 문우람은 브로커 역할을 한 적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두 사람은 기자회견에서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는 선수들의 실명을 공개했다. 이태양은 “왜 브로커가 언급한 다른 선수들은 조사하지 않았는지 궁금하다”면서 정대현, 이재학, 김수완, 문성현, 김택형, 정우람을 거론했다.

이태양은 브로커가 자신에게 “정대현, 문성현, 김택형, 이재학, 김수완 이런 애들도 다 한다. 김수완은 자기가 직접 토토해서 베팅을 한다. 김택형은 1번 타자한테 홈런 맞고 그냥 거기서 돈 받아갔다”라며 “정대현은 원바운드 던지고 땅바닥에 던져도 아무 의심을 안하지 않냐”라고 밝혔다.

이태양, 문우람은 이들이 브로커를 통해 승부조작에 직접 가담했거나 브로커로부터 정보를 제공받아 불법 베팅했다고 주장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