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터뷰] ‘동네사람들’ 김새론 “악뮤 수현·레드벨벳 예리, 또래 친구들이 있어 힘이 나요” ②

기사승인 2018.11.13  23:08:08

공유
ad38
ad48

①에 이어서...

‘동네사람들’은 김새론의 10대 마지막 작품이다. 내년이면 성인이 되는 김새론은 호기심으로 가득 찼다. 지금까지 많은 역할과 장르를 했지만 아직도 착한 욕심이 많다. 과거에 했던 작품들도 다시 하고 싶다는 욕심도 드러냈다. 10대에도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김새론이 20대가 되면 과연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내심 기대가 된다.

“성인이 되면 해봤던 영화와 장르도 다시 하고 싶어요. 안 해봤던 것들에 대한 호기심도 많죠. 액션, 멜로 로맨스, 코미디 등 다양하게 해볼 생각이에요. 지금까지 조금 센 캐릭터들을 많이 맡았던 것 같아요. 일상적이고 자연스러운 역할도 해보고 싶어요.”

김새론을 따라다니는 작품이 있다. 바로 ‘아저씨’다. 무려 10년 전에 개봉한 영화다. 하지만 대중들은 김새론하면 ‘아저씨’를 많이 떠올린다. 스트레스 받을 만도 하지만 김새론은 오히려 ‘아저씨’로 자신을 기억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한다.

“‘아저씨’는 제가 출연한 작품이잖아요. 그만큼 소중하죠. 시간이 지나도 그때 이야기가 지금 나오는 걸 보면 감사할 따름이에요. 이제는 다른 작품에서 다른 모습으로 사랑받을 수 있는 연기를 계속 해야겠죠?”

아역배우가 성인이 될 때까지 버티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어른들이 많은 곳에서 지내야 하는 것. 뭐 하나 편할 수 없다. 그래서 또래 연예인 친구들과 어울린다. 서로 의지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누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김새론 역시 그들에게 많이 의지하는 편이다.

“악동뮤지션 이수현, 레드벨벳 예리, 김유정 등 나이대가 비슷한 친구들이 있어요. 같은 연예인이니까 더 의지가 돼죠. 걱정도 생각하는 것도 비슷한 것 같아요. 하지만 일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안 해요. 오히려 일상적인 이야기를 많이 하죠. ‘배고파’ ‘뭐 먹을래?’ ‘뭐하는 중이야?’ 라는 등 편하게 이야기를 주고받는 편이에요.”

“제가 ‘동네사람들’ OST를 작사, 노래했는데 걱정이 돼서 (이)수현 언니에게 부탁했어요. 스케줄 때문에 결국 조언을 구하지 못했지만요. 제 나름대로 유진이를 생각해서 노래 가사를 적었어요. 주제가 ‘소녀’였는데 고민 엄청 했거든요. 노래 실력은...별로예요.(웃음)”

악동뮤지션 이수현과 같이 나간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둘만의 케미를 터트렸다. 오랜 시간 함께한 티가 났으며 서로 손잡고 웃어주는 모습들이 ‘베프’가 따로 없을 정도였다. 김새론은 예능에 많이 출연하는 편이 아니지만 ‘아는 형님’에서 보여준 모습은 정말 자연스러웠다. 아마 체질이 아닐까 싶다.

“예능을 해본 적이 없어서 긴장을 많이 했어요. ‘아는 형님’에 나가서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거든요. 워낙 선배님들이 재미있으셔서 웃겨야 한다는 부담은 없었어요. 그냥 즐기면서 녹화한 거 같아요. 정말 새로운 경험이었죠. 연기와는 또 다른 세계잖아요. 그냥 시키는 대로 다 했어요.(웃음)”

이제 어른이 되는 김새론에게 ‘어른’이란 무엇일까? ‘동네사람들’의 메시지도 무관심한 어른을 향한 비판이었다. “아이와 어른의 기준은 없다고 생각해요. 자신만의 기준과 목표를 세우고 점차 경험을 쌓아 이뤄간다면 언젠가 어른이 되지 않을까요? 좋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한다면 자연스럽게 어른이 되겠죠. 하지만 배우는 항상 ‘동심’을 가져야한다는 주위의 말을 많이 들어요. 좋은 어른이 되고 싶기도 하고 이제는 연기의 참맛을 봐서 배우도 포기하기 싫거든요. 그렇다면 ‘어른아이’가 돼야겠죠.”

사진제공=데이드림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