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상엽 "'톱스타 유백이' 전소민과 친해...촬영장서 애드립 배틀"(일문일답)

기사승인 2018.11.08  14:07:31

공유
ad38
ad48

이상엽이 김지석-전소민과의 호흡을 전했다.

16일 첫 방송되는 tvN 불금시리즈 ‘톱스타 유백이’(극본 이소정·이시은/연출 유학찬/제작 tvN)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

이상엽은 극 중 원양어선 타고 금의환향한 여즉도 최고의 톱스타 ‘최마돌’ 역을 맡았다. 특히 김지석(유백 역)-전소민(오강순 역)과 함께 만들어갈 ‘맛깔 케미’가 꿀잼 포인트로 흥미를 유발시킬 예정이라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상엽의 인터뷰를 일문일답으로 정리해봤다.

Q. 대모도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한다 들었다. 그 곳에 있는 것과 없는 것 3가지를 뽑자면?

대모도에서 2달정도 동료 배우들-스태프들과 동고동락하며 지내고 있다. 일단 대모도에는 밥차가 있다는 것이 제일 행복하고 술안주로 즐겨먹는 거북손뿐만 아니라 내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오강순(전소민 분)이 있다. (웃음) 하지만 그 흔한 편의점도, 와이파이도 없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인형 뽑기가 없다는 것이 제일 슬프다.

Q. ‘톱스타 유백이’를 선택한 이유와 김지석-전소민 등 동료들과의 촬영 에피소드가 궁금하다.

이전부터 두 사람과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지석이형은 정말 착하고 상대를 편하게 해주는 사람이다. 아직 붙는 씬이 많지 않지만 앞으로 유백이와 마돌이가 보여줄 남남케미를 기대하셔도 좋다.

그리고 소민씨와는 워낙 친해서 촬영 내내 거의 애드립 배틀을 펼칠 만큼 서로 수많은 애드립을 쏟아내고 있다. 유학찬 감독님이 제지하지 않으면 몇 시간이고 할 수 있을 거 같더라. ‘톱스타 유백이’를 보실 때 저희 연기가 대본일지 애드립일지 추리해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다.

Q. 톱스타 유백이의 탄탄한 복근에 맞선 최마돌의 매력은?

최마돌의 매력은 어린아이다운 엉뚱함과 넉살 그리고 카리스마 넘치는 상남자스러움이다. 마돌이만의 아재미로 유백이의 멋짐에 맞서보려 한다. (웃음)

Q. 여즉도의 톱스타가 되기 위해 가장 필요한 3가지는? 본인과의 싱크로율은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마도로스 최처럼 여즉도의 톱스타가 되기 위해서는 재치 넘치는 위트와 짬뽕국물 같은 묵직함, 오지랖에 버금가는 남다른 친화력이 필요하다. 그 중 장난스럽고 위트 있는 부분이 나와 비슷한 것 같다. 아직 나에게 마돌이 같은 묵직함과 친화력이 없어 이번 기회에 배우려 한다. (웃음)

 

사진=tvN 제공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