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비소검출' bcg 경피용 백신, 이미 맞은 아기들은 어쩌란 말인지"...국민청원 봇물

기사승인 2018.11.08  10:14:35

공유
ad38
ad48

경피용건조BCG 백신에서 비소 검출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정부의 대처 방안에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7일 식약처는 '일본BCG제조'사가 만들고 한국백신상사에서 수입·유통한 경피용건조BCG 백신(제조번호 KHK147, KHK148, KHK149)를 회수한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백신에 들어있는 비소량은 0.039㎍(0.26ppm)으로 1일 허용 기준치인 1.5㎍/일(5㎏)의 1/38 수준이다. 일본 후생성은 BCG 백신이 평생 1회 접종으로 안전성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판단으로 제품을 회수하지는 않았다.

식약처에서는 회수 후 국내 BCG 백신 대체품인 피내용 BCG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문제는 이미 접종을 끝낸 아이들이다.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피용 BCG 백신의 비소 기준초과에 대한 안전성 답변을 똑바로 해주십시요"라는 청원 글이 게재됐다.

청원자는 "이미 맞은 아기들은 어쩌란 말입니까. 주사맞힐때도 마음이 아팠는데 이젠 주사 맞히기도 너무 미안해집니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이어 "내자식 아니라고 또 이렇게 물 흐르듯 넘어가는게 과연 맞는것인지 부모마음은 얼마나 답답할지 생각 해보셨나요. 건강에 아무 이상이 없으면 왜 회수를 하는 것이며, 또한 건강에 이상이 있으면 어떻게 될 수 있는지 국민들에게 적어도 그정도는 알려줘야 되는게 맞는거 아닌가요?"라며 "'어떻게 이제서야 검출이 된거며, BCG백신이 들어올때 어떤 검사를하였는지, 어떤 성분들이 들어가 있는지 또한 이런사태를 대비해 앞으로의 관리방안과 이번BCG백신 사건이 건강에 아무 이상이 없다면 꼭 해명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bcg 경피용 백신 비소 검출 논란으로 인한 국민청원 글만 47건, 최대 참여 청원수는 1만 5천 명을 돌파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