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정경두 국방장관, 5·18 계엄군 성폭행 인정 “통렬히 반성”

기사승인 2018.11.07  15:34:41

공유
ad38
ad48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성폭행을 인정했다.

사진=연합뉴스

7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하 정 장관)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을 확인하고 사과 기자회견을 열였다.

정 장관은 ‘5·18 계엄군 등 성폭력 조사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통해 “당시 성폭력에 관한 정부 조사에서 계엄군에 의한 성폭행과 추행, 송고문 등 여성인권 침해행위가 확인됐다”라고 말하며 머리 숙여 사과했다.

이어 “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과 여성 시민에게 피해를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한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에도 적극 협조할 것을 내비치면서 “군은 권력이 아닌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 국민의 인권과 존엄성을 지키는 게 대한민국 군의 책무이자 도리다”라고 밝혔다.

10월 31일 활동을 종료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은 “당시 계엄군 등에 의한 성폭행 피해 총 17건과 연행, 구금된 피해자와 일반 시민에 대한 성추행, 성고문 등 여성인권침해행위를 다수 발견했다”라고 전했다.

앞으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면 광주지역에 투입됐던 7공수, 3공수, 11공수특전여단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