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부산 일가족 살인사건' 용의자 30대男, 사위처럼 여겼던 '손녀 前연인'

기사승인 2018.10.26  15:57:03

공유
ad38
ad48

부산에서 일가족 4명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용의자 신모(32·남)씨는 일가족 중 손녀의 전 남자친구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부산 사하경찰서는 26일 신씨가 일가족 중 손녀인 조모(33)씨와 교제했던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지난 25일 오후 10시 31분께 부산 사하구 장림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박모(84·여)씨와 박씨의 아들 조모(65)씨, 며느리 박모(57)씨, 손녀 조모(33)씨가 흉기와 둔기에 맞아 숨진 채로 발견됐다. 그 외 신모(32·남)씨도 작은 방에서 숨져 있었다.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초 발견자는 박씨의 사위였다. 그는 발견 직후 경찰에 신고했다. 박씨의 사위는 평소 가족과 따로 살고 있었다. 그는 "처갓집 가족들과 불꽃놀이를 함께 보려 했는데, 연락이 안 돼서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신씨가 지난 24일 오후 4시 12분께 선글라스와 모자를 착용하고 범행 도구가 들어있는 것으로 추측되는 가방을 들고 범행 장소인 아파트에 들어가는 장면을 확인했다.

신씨가 침입했을 당시 집에는 손녀 조씨의 아버지가 있었으며 이후 차례로 어머니와 할머니가 귀가했다. 조씨는 그 후 8시간 뒤 25일 자정께 귀가했다.

신씨는 이들을 살해하고 시신을 화장실로 옮긴 후 비닐과 대야 등으로 가렸다.

그러나 신씨는 조씨만큼은 살해 후 거실에 그대로 방치했다. 그는 조씨의 목을 조르고 둔기와 흉기를 모두 이용해 살해하는 등 조씨에게 특히 잔인하게 범행을 저질렀다. 신씨가 목숨을 끊은 것은 25일 오전 9시 50분 이후였다.

경찰은 신씨가 지난해 10월경 조씨와 함께 신씨 부모님 집에서 한 달간 동거했다고 밝혔다. 조씨 가족들은 이웃들에게 신씨를 '사위'라고 소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