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대중문화예술상' 방탄소년단, 화관문화훈장 수훈 "전 세계 아미에 영광 돌린다"

기사승인 2018.10.25  14:34:37

공유
ad38
ad48

 

 

 

 

 

전 세계에 K-POP을 알리며 한국문화 알리기에 이바지한 방탄소년단이 역대 최연소 문화훈장을 수훈 받는 영예를 안았다.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는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에 한류와 한글을 확산하고 한국 문화의 위상을 드높인 공로를 인정받아 화관문화훈장을 수훈 받았다.

방탄소년단의 리더 김남준(RM)은 "제가 방탄소년단의 리더인 관계로 항상 소감을 도맡아왔는데 오늘은 멤버들도 할 수 있게 됐다. 전 세계 모든 아미에 이 영광 돌리겠다", 진은 "너무 감사하다. 해외에 자주 나가는데 많은 분들이 한글로 노래를 따라 불러주시고 한글 공부 많이 했다고 자랑한다. 앞으로 한국 문화를 더 많이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긴장한 모습이 여력한 김태형(뷔)은 "사실 잘모르겠다. 이 마음속에 있는 이것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잘 모르겠다"며 "이후 가족들이 저를 정말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 같다. 아미분들 표현은 잘 못하지만 항상 감사하고 사랑한다", 민윤기(슈가)는 "올해안에 많은 일이 있었다. 국가대표의 마음으로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민은 "심장이 폭발할 것 같다"며 "이 상은 저희 멤버들과 회사 식구들 매니저 스태프들 여러분들과 함께 만든다는 것이 저에게 정말 큰 의미로 다가온다. 이 상은 여러분들의 몫이다. 저희가 여기서 가장 후배일 것 같은데 진심으로 존경하는 선배님들을 만나 뵙게 돼 영광이다", 전정국은 "값진 상 받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 자리에 계신 선배 선배님들과 함께 수상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솔직히 이 상은 저희한테 아직 많이 과분한 상이라 생각이 든다. 앞으로 더 노력하라는 뜻으로 주신 상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정호석(제이홉)은 "방탄소년단의 희망 제이홉이다. 이 멘트를 활동하면서 계속했는데 정말 이제 한국 대중문화의 희망이 돼 가는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고 벅찬 소회를 전하며 "화관문화 훈장이 가볍지만은 않다. 많은 스태프들의 노고와 방탄소년단의 피땀, 전세계 아미 여러분들의 힘찬 함성과 응원이 담긴 상이다. 앞으로도 대중문화의 희망이 되어 멋진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중문화예술상’은 대중문화예술의 사회적 위상과 대중문화예술인의 창작 의욕을 높기이 위한 정부 포상으로,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이한다. 대중문화예술상 수상자는 공적 기간과 그간의 활동 실적, 관련 산업 기여도, 사회 공헌도, 국민 평판 및 인지도 등 다양한 항목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결정됐다.

올해는 문화훈장 13명, 대통령 표창 7명, 국무총리 표창 8명, 문체부 장관 표창 8명(팀) 등 모두 35명(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사진=라운드테이블 김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