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손 the guest' 김동욱 "신부님 전화에 빙의" vs 안내상 "십자가에 반응"...박일도는 누구?

기사승인 2018.10.19  00:14:36

공유
ad38
ad48

‘손 더 게스트’ 박일도로 의심받고 있는 두 사람 김동욱과 안내상이 마주했다.

 

사진=OCN 캡처

18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손 더 게스트)’에서는 윤화평(김동욱)이 양신부(안내상)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화평은 아버지가 빙의되기 전 마지막으로 받았던 전화가 양신부에게서 걸려왔다는 걸 알고 그를 찾아갔다. 두 사람은 서로 마주 앉아 서로가 박일도인지 아닌지를 의심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양신부는 “왜 날 찾아오셨습니까?”라고 물었고, 윤화평은 “여관으로 걸려온 번호를 조사했습니다”라고 했다. 양신부는 “할아버지(전무송)의 부탁이었다”며 “내 목소리를 듣자마자 끊겨서 통화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신부는 “그 때 아버지와 마지막으로 만난게 윤화평씨란 말이죠?”라고 반문했다.

두 사람은 마지막 통화, 마지막 만남으로 서로를 의심하면서 기싸움을 이어갔다.

그리고 윤화평은 양신부의 방에서 거꾸로 매달린 십자가를 발견했다. “십자가가 거꾸로 돼있네요”라는 말에 양신부는 “못이 헐거워서”라고 말했다. 윤화평은 “못이 안 보인다”고 말하던 중 십자가를 살펴보러 갔고, 갑자기 알 수 없는 기분이 들어 방을 빠져나갔다.

이후 양신부는 최윤에게 전화를 걸어 “윤화평이 십자가를 보더니 이상한 반응을 보였다”고 말하며 그가 박일도임을 확신했다. 최윤은 “저랑 같이 다닐 때는 그런 적 없었습니다”라고 옹호했지만, 스멀스멀 드는 의심을 감출 수 없었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