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흉부외과' 고수母, 심장이식 수술 못 받고 사망…고수 "심장 가져와" 절망

기사승인 2018.10.17  22:59:01

공유
ad38
ad48

'흉부외과' 고수의 어머니가 심장 이식 수술을 받지 못하고 사망했다.

17일 방송된 SBS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에서는 박태수(고수 분)의 어머니가 사망했다.

안지나(김예원 분)은 최석환(엄기준 분)에게 "왜 그랬느냐"며 "수연이가 깨어나면 자기 때문에 또 다른 누군가가 다치는 걸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석환은 "내 딸 유빈이 얘기하는 거냐"고 물었고 안지나는 "수연이는 유빈이 대신 살아났다는 걸 정말 많이 힘들어 했다"고 답했다. 이에 최석환은 "그런 윤수연을 두 번 씩이나 살려야 했던 내 마음은 어땠을까"라고 말하고 돌아섰다.

태산병원 신임 이사장에 오른 윤현일(정보석 분)은 윤수연(서지혜 분)이 심장이식 수술을 받았단 얘기를 뒤늦게 듣고 윤수연을 찾아갔다. 윤수연은 드디어 깨어났다.

이후 윤현일은 박태수의 어머니 오정애(이덕희 분)을 찾아가 "제 뜻이 아니었다"고 사과했고 오정애는 "우리 태수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윤현일은 또 최석환을 찾아가 "또 내 뒤통수를 쳐"라며 화냈다. 그러나 최석환은 의연하게 그를 맞이해 어딘가로 안내했다. 그곳은 외상환자 심장이식 수술을 국내 최초로 성공한 케이스를 발표하는 자리였다. 기자들이 모두 모인 곳에서 윤현일은 표정을 관리했다.

한 기자가 최석환에게 "심장을 어디에서 구했느냐"고 묻자 최석환은 "1순위 대기자가 있었다. 그런데 1순위 대기자 수치가 갑자기 높아져서 이식을 할 수 없었고 의료진은 신중한 고민 끝에 다음 순위였던 외상환자에게 이식했다"고 설명했다. 윤수연이 이사장의 친인척이라서 특혜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의사들은 이를 무마했다.

이를 지켜보던 박태수는 오정애가 위기에 빠졌다는 소식에 급하게 어머니에게 달려갔다. 그러나 오정애는 곧 사망했다.

뒤늦게 오정애에게 온 엄기준은 "태수야"라고 박태수를 불렀고 박태수는 "심장 가져와"라고 포효했다.

 

사진=SBS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