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라돈 파문' 생리대뿐만 아니다...여성 속옷·마스크팩에서도 검출

기사승인 2018.10.16  23:30:09

공유
ad38
ad48

'라돈 파문'이 생리대에서 생활 용품으로 확산됐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생리대뿐만 아니라 여성 기능성 속옷과 마스크팩에서도 라돈이 검출됐다는 소식까지 전해져 파문이 일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여성용 속옷 라이너는 원적외선과 음이온의 효능을 앞세워 10만 원에 가까운 고가에 판매된 제품. 

직접 확인 결과 400Bq 가까운 라돈이 검출됐다. 이는 환경부 실내 공기질 기준치인 148Bq의 2배가 넘는 양이다. 방사선 수치는 1.9μSv, 시간당 기준치의 17배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해당 회사의 마스크팩에서도 700Bq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

이날 JTBC는 라돈이 검출된 여성 속옷과 마스크팩에 대해 "음이온 같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물질을 내뿜는 원료가 들어갔다는 게 이 제품들의 공통점"이라고 전했다.

이정미 의원은 "사실상 라돈 문제에 대해 원안위가 너무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사용 업체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지만 관계기관들은 대책 준비 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