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끝까지 사랑’ 박광현X김하균 부자, 드디어 홍수아 의심 “분명 다른 게 있어”

기사승인 2018.10.16  20:21:56

공유
ad38
ad48

홍수아가 김하균, 박광현의 의심을 받기 시작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연출 신창석, 극본 이선희)에는 강세나(홍수아 분)를 의심하기 시작하는 한수창(김하균 분)과 한두영(박광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2TV '끝까지 사랑')

하영옥(남기애 분)은 대리점 개업식에 찾아와 윤정한(강은탁 분)에 대해 묻는 한수창에게 날을 세웠다. 몇 년간 손주를 품에 안아보기는커녕 모르는 사람처럼 외면하고 살아온 하영옥도 속이 타기는 마찬가지였다.

이에 하영옥은 “그 댁 며느리가 아직도 그 집에 살고 있냐”라고 강세나를 지목했다. 그러나 이유를 알 턱이 없는 한수창은 강세나에게 전화를 걸어 도대체 이게 무슨 소리냐고 따지기 시작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윤정한이 사라지기 전부터 수상했던 강세나와의 관계에 한수창은 결국 한두영을 소환했다. 이어 아무리 생각해도 땅문제 때문에 사돈과 갈등이 깊어진 게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두영 역시 “윤정한이 한국에 들어왔다면 가영이를 만나려고 하겠네요. 제가 가볼게요”라고 우선 윤정한을 만나보려고 했다. 한수창은 “우리가 모자란 건지, 애미가 과한 건지. 가영이 김칫국 버린 것도 문밖에서 몇 시간 씩이나 기다리게 하고. 시어머니 문전박대하고 그 대단한 일을 애미 말을 들으면 맞는 것 같고”라며 속아온 듯한 세월을 한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