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궁금한 이야기Y' 서울인강학교 장애학생 폭행사건, 가해자 "때리면 말을 들어"

기사승인 2018.10.12  21:13:24

공유
ad38
ad48

서울인강학교에서 벌어진 사회복무요원의 장애인 학생 폭행사건이 알려졌다.

12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서울인강학교에서 벌어진 일을 조명했다.

장애아동들을 위해 생긴 서울인강학교는 이 학교에서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이 장애인 학생을 구타하는 동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에 올랐다. 요원은 겁에 질린 학생을 옷장에 가두고 겁을 주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계속했다.

기사가 퍼진 후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학부모들은 분노와 슬픔을 금치 못했다.

학교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사건은 다른 사회복무요원에 의해 폭로됐다. 폭행 사건을 폭로한 해당 사회복무요원은 "이중성이 역겨웠다"며 "겉으론 예뻐한다. 뒤에서는 아이들 험담하고"라고 토로했다.

이어 공개된 가해 사회복무요원의 음성 파일에서는 "말하느니 한 두세 대 때리면 또 말을 들어. 그게 낫지 않냐", "만날 때리니까 질려, 지겨워 죽겠어" 등의 목소리가 담겨 있었다.

사건이 폭로된 후에도 가해자는 "(폭행) 그건 본능이야. 화나서 때리는 건 사람 본능이야. 이건 참느냐 아니냐니 차이지"라며 폭행을 정당화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편 학부모들은 교사들이 폭행 사실을 알면서도 오해 혹은 실수라며 해당 사실을 감춰 왔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다른 학교로 보내려고 해도 갈 수 있는 곳이 없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