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손 the guest’ 김동욱, 최신부 유품서 부모님 결혼반지 발견…유승목 등장 ‘새 국면’

기사승인 2018.10.11  08:42:28

공유
ad38
ad48

유승목의 등장이 또다른 긴장감을 몰고왔다.

지난 10일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극본 권소라, 서재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

(사진=OCN '손 the guest')

이날 방송에는 ‘손’에 빙의된 정서윤(허율 분)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서윤은 자신을 구마하려는 최윤에게 “세 번째로 우리를 만나면 그때는 반드시 죽을 거라고”라고 경고했다. 이후 최윤은 악령의 공격으로 치명상을 입고 자리에서 쓰러졌다. 이후 정서윤의 경고가 현실화되며 최윤은 매일밤 고통에 시달렸다.

빙의에서 벗어난 정서윤은 영매의 능력을 바탕으로 정현수가 만났던 박일도의 모습을 기억하고 있었다. 정서윤은 박일도로 의심됐던 국회의원 박홍주(김혜은 분)에게서 박일도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일도 추격전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만큼 윤화평은 최신부(윤종석 분)부터 다시 되짚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신부의 유품을 살피던 윤화평은 부모님의 결혼반지를 발견하고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20년간 자취를 감췄던 윤화평의 아버지 윤근호(유승목 분)가 모습을 드러내며 새로운 바람을 몰고왔다. 윤근호의 충격적 등장은 앞으로의 전개에 미칠 파장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윤곽이 드러나는 듯했던 박일도 미스터리는 다시 한번 미궁에 빠지며 흡인력을 높였다. 박홍주에게서 박일도를 찾아볼 수 없었지만, 실종 여고생 송현주 사건의 목격자가 모두 사망한 점으로 미루어보아 연관성을 외면할 수는 없었다.

최신부 유품에서 발견된 윤화평 부모님의 결혼반지와 사라졌던 윤근호의 등장 역시 새로운 국면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최윤의 죽음을 암시한 부마자의 범상치 않은 예언도 불안을 가중했다. 사소한 단서도 놓칠 수 없는 박일도의 정체를 둘러싸고 윤화평, 최윤, 강길영의 일거수일투족에 이목이 쏠렸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 10회는 오늘(11일) 밤 11시 방송된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