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라스’ 안재모, 1년간 수차례 기절하게 만든 공포스런 ‘그녀’ 고백

기사승인 2018.10.10  10:12:12

공유
ad38
ad48

배우 안재모가 드라마 ‘야인시대’로 24세 최연소 대상을 받은 뒤 출연료가 10배 점프한 사실과 더불어 자신을 기절까지 하게 만든 공포스런 ‘그녀’의 정체를 밝힌다.

 

 

10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중견배우 이휘향을 중심으로 드라마에서 그녀의 ‘손맛’을 본 후배 안재모, 강세정, 성혁이 출연하는 ‘아들 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특집으로 꾸며진다.

안재모는 시청률 50%를 넘으며 큰 사랑을 받은 드라마 ‘야인시대’에서 청년 김두한 역할로 큰 인기를 얻었고, OST ‘야인’ 역시 대히트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안재모는 ‘야인시대’ 촬영이 들어가기 전 앨범을 만들어놨다가 드라마가 대박이 난 뒤 발매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촬영 중 스태프들을 위한 야식차를 대동한 뒤 자신은 몰래 밤 행사를 다녀온 사실을 밝혀 배꼽을 잡게 했다.

당시 ‘야인시대’로 최연소 대상을 수상한 뒤 출연료가 10배로 뛴 사실까지 수줍게 인정하는가 하면 몽골 대통령에게 초청받아 매년 공연을 한 사실을 밝혔는데 이 과정에서 자신이 시대를 잘못 태어났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놀라운 이야기로 ‘라디오스타’를 충격과 공포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안재모는 1년 동안 자신을 공포로 몰아넣은 한 여성의 존재에 대해 얘기를 꺼냈는데, 캐나다에서 시작돼 한국까지 이어진 1년 동안의 기나긴 충격적 스토리에 모두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특히 안재모는 당시 기절을 수차례나 했다고 밝히면서 그녀의 정체를 공개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역할 때문에 동네 아이들에게 왕따를 당한 사실을 밝히면서 선배 이종원에게 조언까지 받은 사실을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과연 안재모를 1년 동안 공포에 빠트린 여성은 누구였을지 ‘그것이 알고싶은’ 속사연은 10일 밤 11시10분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