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나인룸' 김희선, 영혼 체인지 열연...시청자 압도한 美친 연기력

기사승인 2018.10.08  14:17:59

공유
ad38
ad48

'나인룸' 김희선의 연기가 안방을 사로잡았다.

 

(사진=tvN '나인룸')

 

김희선은 지난 6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 정성희/ 제작 김종학프로덕션)에서 예기치 않은 사고로 승소율 100%의 안하무인 변호사 ‘을지해이’에서 34년 장기 복역수 ‘장화사(김해숙 분)’와 영혼이 뒤바뀌며 바디 오프 되는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펼쳤다.

특히 최정상의 삶을 살며 남부러울 것 없는 인생의 을지해이와 죽음만을 앞둔 인생 밑바닥 장화사라는 극과 극의 캐릭터를 극명한 차이를 두고 연기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데 일조했다.

김희선이 분한 승소율 100% 변호사 을지해이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손에 쥐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성격의 소유자다. 김희선은 자신감 넘치는 당찬 말투와 상대를 꿰뚫는 눈빛, 카리스마로 을지해이를 연기했다. 특히 ‘시니어 파트너’ 승진을 위해 장화사의 감면을 막아야 하는 상황이 오자 장화사를 일부러 도발하며 서늘한 눈빛, 상대를 깔아 뭉개는 말투로 시청자들의 분노 게이지를 상승시켰다.

그러나 영혼 체인지가 된 후의 김희선은 180도 달랐다. 을지해이의 몸으로 교도소에서 나왔지만 떨질 수 없는 불안과 두려움에 휩싸인 채 보인 질주는 몰입도를 높였다. 또 호텔방에서 도시 전경에 바라보며 보인 공허하고 텅 빈 눈빛, 자유의 몸으로 먹은 첫 식사에서의 슬픔과 환희가 뒤섞인 오열 등 34년 만에 교도소 너머 세상 밖으로 나온 장화사의 복합적인 감정을 디테일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장화사가 그토록 감면을 원한 이유였던 병든 노모를 찾아가 보인 김희선의 눈물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장화사에 대한 공감까지 이끌어냈다. 케이크를 입에 넣으며 고맙다는 노모에게 “제가 더 고맙습니다. 이렇게 아직까지 버텨주셔서. 절 기다려주셔서”라며 흘린 애틋한 눈물이 안방극장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앞으로 주말은 '나인룸'" "김희선 연기 정말 믿고 봅니다" "김희선 연기력 대박"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렇듯 김희선은 단 2회만에 을지해이에서 장화사로 완벽하게 스며들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자신감 넘치고 당당했던 을지해이와는 달리 조심스러운 자세를 유지하는 낮은 대사 톤으로 장화사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면서도 입체감 있게 풀어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