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식품업계, 청소년 위한 사회공헌 캠페인 나서다 '스쿨어택' 3

기사승인 2018.10.04  11:16:07

공유
ad38
ad48

식품업계가 미래가치 창출을 위해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부금 전달, 연예인 홍보대사 이벤트 등 단발성 이슈에서 벗어나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청소년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지원하는 캠페인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진로 멘토링부터 스포츠 활동, 학교폭력 예방, 바른 먹거리 교육까지 우리 사회의 미래인 청소년들을 찾아 학교로 간 식품업계의 착한 사회공헌활동을 소개한다.

 

코카-콜라, 그룹스포츠부터 꿈 멘토링까지 '청소년 드림UP' 프로젝트

사진=코카-콜라 제공

한국 코카-콜라와 코카-콜라 청소년건강재단은 올해 사단법인 WIN(Women in INnovation)과 손잡고 청소년들의 행복한 삶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청소년 드림UP'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청소년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스포츠 클래스'와 청소년들의 꿈과 미래를 탐험하고 자신의 가치를 발견하는 '드림 클래스'로 구성됐다.

'스포츠 클래스'는 코카-콜라 청소년건강재단이 기존 '스포츠 교실'을 통해 진행해왔던 그룹 스포츠활동인 평등농구를 적용, 수도권 내 30개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1년 동안 매주 1회 스포츠강사를 파견해 수업을 진행한다. 올해 신설된 '드림 클래스'는 국내 및 다국적 기업의 여성 임원들로 구성된 사단법인 WIN과의 협업을 통해 전현직 기업 임직원 50여명이 청소년들의 드림멘토로 나선다. 이들은 직접 학교에 방문해 꿈과 미래 탐험 클래스를 진행하며 청소년들이 스스로 자신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국 코카-콜라사 30주년을 맞이해 2004년에 설립된 '코카-콜라 청소년건강재단'은 입시위주의 교육환경에서 소홀해지기 쉬운 청소년들의 활기차고 행복한 생활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행복한 지역사회를 위해 재능 및 잠재력이 있는 미래의 인재를 발굴하여 지원하기 위한 '코카-콜라 장학금'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오리온, 정(情)으로 학교 폭력 예방 '2018 교실에서 찾은 희망'

사진=오리온

오리온은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 EBS와 함께 '2018 교실에서 찾은 희망' 캠페인을 진행 하고 있다. '교실에서 찾은 희망'은 행복한 교실 문화를 위한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으로 오리온은 캠페인의 취지와 회사가 추구하는 '정(情)' 문화가 잘 부합한다고 판단, 2015년부터 4년 연속 후원해오고 있다.

올해 캠페인은 교내 언어폭력 예방을 위해 '따뜻하게 말해줘'를 주제로 진행 중이다. 참여 방법은 '교실에서 찾은 희망' 홈페이지에 올려진 동영상을 참고해 캠페인송과 플래시몹을 연습하고 미션을 수행한 뒤, 이를 촬영한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리면 된다.

상반기와 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되는 이 캠페인은 전국 유아기관 및 초중고 학급 또는 12명 이상의 동아리 단위로 참여 할 수 있다. 오리온은 캠페인 진행기간 동안 매주 우수학급을 선정해 총 2400팀에게 1억6000만원 상당의 대형 스낵박스를 전달할 예정이다. 캠페인 종료 후에는 지역별 최우수학교를 선정, 해당 학교의 전교생에게 10만여 개의 초코파이도 선물할 계획이다.

 

풀무원, 오감으로 바른 식습관 배운다 '어린이 바른먹거리 교육'

사진=풀무원

풀무원은 어린이들에게 바른 식습관을 길러주기 위해 식생활 전문 교육 강사인 '푸듀케이터(Food+Educator)'가 유치원, 학교 등 교육기관에 찾아가는 '바른먹거리 교육' 캠페인을 운영 중이다. 지난 2010년 시작된 바른먹거리 교육은 식품표시확인 교육, 미각 교육, 영양균형 교육 3가지로 교육과정을 나누어 체계적인 커리큘럼을 갖추고 있다. 식품표시확인 교육을 통해 어린이들은 식품의 유통기한, 제조일자, 원재료명과 함량 등을 확인해 바른먹거리를 선택하는 법을 배울 수 있다. 미각 교육은 제철 식재료를 시각, 후각, 촉각, 청각, 미각인 오감으로 느끼고 표현해 먹거리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가르쳐 주는 교육이다.

영양균형 교육은 각 영양소의 중요성과 풀무원이 제안하는 '211식사법'을 함께 배울 수 있다. 211식사법은 신선한 채소, 포화지방이 적은 단백질, 거친 통곡물을 2대 1대 1 비율로 골고루 섭취하는 영양균형 식사법이다.

어린이 바른먹거리 교육은 푸드포체인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유치부 대상 교육은 최소 15명에서 최대 25명, 초등학생은 최소 20명 이상으로 구성된 학교·기관이면 신청 가능하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