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영표, 성경 따라 무통주사 거부? “해산의 고통은 하나님이 주신 것”

기사승인 2018.10.02  15:05:22

공유
ad38
ad48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의 자서전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6월 이영표 해설위원이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서 신앙에 대한 소신을 담은 에세이 ‘말하지 않아야 할 때:이영표의 말’을 출간했다.

에세이의 ‘무통주사’ 챕터에는 셋째 아이를 출산하던 당시 아내와의 일화가 전해졌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간호사가 무통주사 의향서를 내밀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창세기 3장 16절에 하나님이 여자에게 해산의 고통을 주신 것과 남자에게 이마에 땀을 흘려야 먹고 살 수 있다는 구절을 예로 들며 “주님께서 주신 해산의 고통이라면 피하지 말자 이야기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영표 해설위원의 아내는 고민 뒤에 무통주사를 맞지 않고 출산의 과정을 거친 것으로 소개됐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말씀에 따라 살려는 노력은 힘들고 고통스럽다”면서도 “아내와 나는 앞으로도 쉽게 사는 방법과 말씀대로 사는 방법 사이에서 고민할 것이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 내용은 한 인터넷 기독교 언론사가 기사화하며 SNS에 빠른 속도로 유포됐다.

일각에서는 성경의 내용을 시대에 맞지 않게 해석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랐다. 또 산모의 고통을 줄이기 위한 무통주사를 성경에 빗대어 옳지 못한 일로 단정지었다는 비난도 쏟아졌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