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제23회 부국제] ‘대중성+화제성’…오픈시네마 상영작 8편 공개

기사승인 2018.09.14  15:30:36

공유
ad38
ad48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시네마 상영작이 공개됐다.

오픈시네마 상영작은 오는 10월 5일부터 12일까지 영화의전당 야외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부산국제영화제 섹션 중 하나인 오픈 시네마는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신작 및 국제적인 관심을 끈 화제작을 상영한다.

지난 9월 4일 발표한 선정 작품 외에 토마스 빈터베르크 감독의 ‘쿠르스크’가 추가 선정되어 총 8편의 작품이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아래는 오픈 시네마 선정작 8편이다.

▲조 페나 감독(아이슬란드) ‘아틱’(Arctic) ▲원무이에 감독(중국) ‘나는 약신이 아니다’(Dying to Survive) ▲토마스 빈터베르크 감독(룩셈부르크, 벨기에) ‘쿠르스크’(Kursk) ▲가빈 린 감독(대만) ‘모어 댄 블루’(More Than Blue) ▲시즈노 코분 감독(대한민국, 일본, 중국) ‘안녕, 티라노’(My TYRANO:Together, Forever) ▲피에르 쇨레르 감독(프랑스) ‘원 네이션 원밍’(One Nation One King) ▲이시다 히로야스 감독(일본) ‘펭귄 하이웨이’(Penguin Highway) ▲키릴 세레브레니코프 감독(러시아) ‘레토’(Summer)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