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신과함께' 시리즈,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초청 '연속상영'

기사승인 2018.09.14  13:27:48

공유
ad38
ad48

영화 '신과함께'가 1, 2부 모두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국내 역대 흥행 박스오피스 12위에 오른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 1부인 '신과함께-죄와 벌'과 함께 제51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의 오피셜 판타스틱 섹션 비경쟁 부문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시체스 영화제의 프로그래머이자 부집행위원장인 미케 호스텐치(Mike Hostench)는 "'신과함께-죄와 벌'과 '신과함께-인과 연'은 한국 판타지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세계관을 선보인다. 액션, 판타지, 코미디 등이 완벽한 조합을 이룬 '신과함께' 의 두 시리즈는 시체스 영화제에 딱 맞는 영화다"라며 '신과함께'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는 10월 5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월 6일)에 1, 2부 연속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한국적 사후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방대한 이야기와 누구나 가지만 아무도 본 적 없는 저승을 스크린에 완벽 재현하여 국내외 관객들의 호평 세례를 이끌어낸 영화 '신과함께'가 영화제에 참석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10월 4일부터 14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0월 5일~15일)까지 진행되는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는 SF, 공포, 스릴러 등 그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장르 영화를 소개하며 브뤼셀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와 함께 세계3대 판타스틱 영화제로 꼽힌다.

앞서 초청됐던 한국영화로는 '괴물', '베테랑', '부산행', '곡성', '아가씨' 등 색다른 장르와 흥행성을 모두 갖춘 영화들이 있다.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