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뉴스룸' 김민기 "뮤지컬 '지하철 1호선', IMF 시절 기록물 같은 작품"

기사승인 2018.09.13  21:16:16

공유
ad38
ad48

'뉴스룸'에 가수 겸 극단 '학전' 대표 김민기가 출연했다.

 


13일 방송된 JTBC 보도프로그램 '뉴스룸-문화 초대석'에는 김민기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7,80년대 저항가요의 상징인 '아침이슬'을 부른 김민기는 방송에서 보기 힘든 인물 중 하 나로 꼽힌다.

이날 김민기는 방송 출연을 자제한 이유로 "우스개 소리로 배우들을 앞것들이라고 부르고, 스태프들을 뒷것들이라고 부른다. 제가 뒷것들의 두목이다보니 앞에 나서는게 너무 힘들다"고 말하며 웃어보였다.

또한 김민기는 10년 전 자신이 직접 제작한 뮤지컬 '지하철 1호선' 공연을 갑작스레 중단한 이유에 대해 "아동청소년극이 더 급한 길이라고 생각돼서 거기에 매달리게 됐다. 그게 10년이 됐다"고 했다.

10년만에 다시 '지하철 1호선' 공연을 재개한 이유에 대해 "극단을 만들고 올린 작품이 약 15편이 되더라. 이제는 정리를 하고 앞으로 나아가야겠다는 생각에 첫 작품인 '지하철 1호선'을 공연하기로 했다"고 했다.

IMF를 배경으로 한 '지하철 1호선'은 앞서 우리네 애환을 담아낸 작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2018년 새로운 버전으로 이야기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 김민기는 "그 시절의 것은 그 시절의 기록물로 남겨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시간이 지나고 배경이 달라진다고 해도 '지하철 1호선'은 IMF를 이야기할 것"이라고 했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