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BMW 포비아’ 인천서 차량 또 화재...올해 36대째

기사승인 2018.08.11  20:21:54

공유
ad38
ad48

인천에서 BMW 차량 화재가 또 발생했다.

11일 인천 모 운전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건물 밖에 정차 중이던 흰색 BMW 120d 차량 조수석 사물함 쪽에서 불이 났다. 차주가 화재 소식을 알리자 운전학원 직원들은 학원에 있던 소화기 4개 중 3개를 동원해 약 10분 만에 자체 진화했다.

 

BMW 520d 화재(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학원 관계자는 "차주가 지인의 도로주행시험이 끝나길 기다리며,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건 상태로 에어컨을 켜 놨는데 조수석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며 불이 났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초기에 진화를 해 차량 외관으로 불길이 번지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차량 보닛 안의 엔진룸은 타지 않았고, 플라스틱 재질의 조수석 대시보드 일부만 불에 타 녹아내렸다. 사고 후 차주가 119신고 없이 보험사에 자체적으로 사고처리를 한 뒤 어디론가 차량을 견인한 탓에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불이 난 BMW 120d 차량은 리콜대상 차종으로, 올해 들어서는 처음 화재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가 9일 현재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불에 탄 BMW 차량은 36대이며, 이날 화재를 제외하면 8월에만 8대가 불에 타 ‘BMW 포비아’가 확산하고 있다. 정부는 리콜 대상 BMW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를 검토하는 중이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