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순천 20대 집단폭행…“가해자, 사건 다음날 셀카 올렸더라”

기사승인 2018.08.09  21:00:30

공유
ad38
ad48

순천에서 20대 남성 2명이 행인을 마구잡이 폭행해 논란이 빚어졌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 동생이 묻지마 폭행, 집단폭행을 당했습니다. 너무 억울합니다. 가해자들의 강력처벌을 원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폭행 피해자의 누나라고 밝힌 A씨는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지난 5월 28일 오전 2시 40분 순천시 조례동 횡단보도에서 회식을 마치고 귀가하던 동생이 신호 위반해 진입하던 차량에서 내린 남자들에게 묻지마,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운전석에서 내린 남자는 동생의 뺨을 때리고 어깨를 밀쳤다. 이를 신고하려고 하자 뒷좌석의 남자가 발을 걸어 넘어뜨렸고 동생이 이대로 정신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동생이 쓰러지자 이번에는 앞서 내린 남자가 얼굴과 머리를 마구잡이로 폭행했다고 부연했다.

지나다 이 광경을 보고 말리려던 택시 운전기사 역시 위협을 당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주변 행인들의 신고로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기는 했지만 가해자들은 이를 피해 도망갔다

수사를 통해 사흘 만에 긴급체포된 가해자들은 29세 청년들이었다. 두 사람은 차량이 횡단보도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피해자가 파하지 않고 걸어서 주먹을 휘둘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폭행으로 인해 눈·코뼈·치아를 다쳤고 병원으로 옮겨지는 3시간가량의 기억을 잃었다. A씨는 응급실에 도착해 확인한 동생의 얼굴이 말이 아니었다며 “병원에서 퇴원했지만 자기 방에 틀어박혀 꼼짝하지 않고 불면증과 공황장애를 겪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A씨를 공분하게 만든건 바로 가해자들의 태도였다. 가해자 중 한 명은 폭행 사건 뒷날 SNS에 셀카 사진을 올리는가 하면, 재판정에서도 지인과 웃으며 농담을 주고 받았다. 이런 가운데 가해자 측 요청으로 재판이 2차례 연기돼 오히려 피해자 가족들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해당 사안에 대해 A씨는 “보복이 두렵지만, 가만히 있으면 피해자가 또 생길 것 같아 용기를 냈다”라며 엄벌을 요구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